1.    담임목사 안식년 소식
  2.    열린논단
  3.    홍근수목사 칼럼
  4.    통일한마당
  5.    좋은글 또 보기
  6.    향린포커스
  7. + 나의 글밭
  8. + 릴레이 글마당
  9.    내가 좋아하는 성경구절
  10.    향린 Poll
  11.    홈페이지 도움말
  12.    웹진/홈페이지 Q&A
자유인의 하늘뜻펴기

철공소-하버마스

좋은글 또 보기 안내글
좋은글 또 보기 안내글
좋은글 또 보기 안내글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2978

향린교회, 더 큰 하나 위해 쪼개고 또 쪼갠다
임보라 목사와 교인 80여 명 파송해 섬돌향린교회 출발

   
▲ 향린교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월 6일 분가 예배를 드렸다. 이날 향린교회는 분가와 새해 첫 주일을 맞아 전 교인이 모여 예배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향기 나는 이웃, 향린교회(조헌정 목사)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월 6일 분가 예배를 드렸다. 창립 후 두 번째 분가하는 교회 이름은 섬돌향린교회. 향린교회는 임보라 목사와 시무 장로 3명을 포함해 80여 명의 교인을 섬돌향린교회로 파송했다. 이날 향린교회는 분가와 새해 첫 주일을 맞아 전 교인이 모여 예배했다.

향린교회는 교회 공동 창립자인 고 안병무 박사가 건의한 분가 정신을 이어 가고 있다. 안 박사는 교회 창립 40주년이던 1993년, 향린교회 신앙고백 선언과 교회 갱신 선언을 발표했는데, 성인 교인 500명이 넘으면 분가할 것을 제안했다. 교회는 당시 부목사였던 김경호 목사를 파송해 강남향린교회를 세웠다. 분가에 참여한 교인이 여섯 가정에 불과했으니, 분가보다는 차라리 개척에 가까웠다. 강남향린교회는 이후 성장하여 2004년 다시 들꽃향린교회를 낳았다. 향린교회는 2005년 8월 교회 갱신 선언에 따른 분가 선교를 정관에 아예 명시했다.

   
▲ 분가하는 섬돌향린교회는 마포 성산동 인권센터 3층에 들어선다. 인권센터 공사를 마칠 때까지 문턱 없는 밥집에서 예배한다. 사진은 분가 전 마지막으로 함께 하는 예배 모습. ⓒ뉴스앤조이 이용필

향린교회가 분가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교인 수가 늘어 감에 따라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교회 건물 신축이나 증축, 교회 공동체성 상실, 목회자의 경영자화 등 대형 교회의 폐해를 막기 위해서이다. 또 분가 교회를 통해 지역사회 선교와 작은 교회와의 연대를 추구하려는 이유도 있다. 이는 앞서 걸어간 강남향린교회(이병일 목사)와 들꽃향린교회(김경호 목사)가 실천하고 있는 일이기도 하다.

향린교회 당회는 지난해 교인 수가 400명에 육박하자, 5월 분가소위원회를 구성하고 분가 논의 과정을 밟았다. 11월 공동의회를 열어 임보라 목사를 섬돌향린교회에 파송하기로 결의했다. 분가 교회에 참여할 교인·예산·장소 등 세부적인 사항 조율도 끝마쳤다. 교회는 마포 성산동에 있는 인권센터 3층으로 결정했다. 인권센터 건물이 리모델링 공사 중이라, 공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성미산공동체 문턱 없는 밥집에서 1월 13일 주일부터 예배를 한다.

섬돌향린교회의 섬돌은 '집채의 앞뒤에 오르내릴 수 있게 놓은 돌층계'로 안과 밖, 하늘과 땅을 이어 주고 누구든 밟고 일어서도록 내어 주라는 뜻을 품고 있다. 나아가 이 땅 위에 정의·생명·평화가 이뤄지는 데 헌신하고자 하는 향린 교인들의 소망이 담겨 있기도 하다.

   
▲ 향린교회는 임보라 목사와 시무 장로 3명을 포함해 80여 명의 교인을 섬돌향린교회로 파송했다. 분가하는 섬돌향린 교인들이 활짝 웃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섬돌'이 어머니와도 같은 향린에서 분가하던 날, 조헌정 목사는 '아름다운 헤어짐, 영원한 동행'이란 주제로 설교했다. 그는 "분가는 살아남기 위한 것이자 또 하나의 시작이다. 향린과 섬돌향린은 영원히 동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목사는 또 "교인 누구에게도 분가를 권면하지 않았는데, 80여 명이나 자원했다. 감사하다"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10년 가까이 향린교회에서 목회한 임보라 목사는 섬돌향린교회에서 펼칠 포부를 밝혔다. 임 목사는 "자본과 폭력의 시대에 맞서 어떻게 하면 반자본과 비폭력으로 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이것에 대한 구체적인 신앙과 고백을 저 혼자만이 아니라 섬돌의 새싹들과 함께해 나가겠다"고 했다.

   
▲ 향린교회 새해 첫 예배에는,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전 교인이 참석해 예배한다. 예배에는 분가하는 섬돌향린 교인들을 위한 작은 공연도 마련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향린교회는 새해 첫 주가 되면 큰 십자가가 달린 벽면에 손바닥만 한 작은 십자가를 거는 예식을 한다. 분가하는 교인들도 이날 함께 작은 십자가를 걸고 낮은 자를 섬기겠다고 기도했다. 예식에 이어 향린·섬돌향린 교인들은 공동 신앙고백을 통해 60년 동안 향린 공동체를 지켜 준 하나님께 감사 기도를 했다.

향린 교인은 "(향린교회가) 두 개의 교회로 나눠지지만, 함께 기도하며 하나님 선교에 동행하겠다. 나뉨은 크게 함께하기 위한 것이다. 가난하고 억압당하고 차별받는 이웃과 함께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십자가를 지신 예수의 고난에 동참하겠다"고 고백했다. 섬돌향린 교인은 "인간의 무한 성장과 팽창 논리를 거부하고, 예수가 삶으로 보여 준 하나님의 사랑을 실현해 나가겠다. 작은 씨앗이지만, 하나님나라의 모습을 그 안에 간직하며 예수가 걸어간 길을 따르겠다"고 고백했다.

   
▲ 새로운 곳으로 떠날 섬돌향린 교인이 한 줄로 길게 늘어섰고, 그들을 보내는 향린 교인이 차례로 악수하며 꼭 안아 주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3시간 가까이 진행된 2013년 향린교회의 첫 주일예배는 섬돌향린 교인들과 향린 교인들이 작별 인사를 나누면서 마무리했다. 새로운 곳으로 떠날 섬돌향린 교인이 한 줄로 길게 늘어섰고, 그들을 보내는 향린 교인이 차례로 악수하며 꼭 안아 주었다. 예배당은 격려의 웃음과 아쉬움의 눈물로 가득 찼다.

   
▲ 향린교회는 교회 공동 창립자인 고 안병무 박사가 건의한 분가 정신을 이어 가고 있다. 안 박사는 교회 창립 40주년이던 1993년, 향린교회 신앙고백 선언과 교회 갱신 선언을 발표했는데, 성인 교인 500명이 넘으면 분가할 것을 제안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제목
글쓴이
섬돌향린 나눔과 세움 공동기도문
관리자
10828   2013-01-10
섬돌향린 : 향린이 60주년을 맞아 나누고 세워서 이름 지워준 "섬돌“들이 두손 모아 기도드립니다. 설립위원장 : 섬돌은 별스럽지 않은 평범하고 소박한 돌입니다. 어린이1: 대수롭지 않은 돌이지만 간단한 손질을 거쳐 초가집...  
향린 80여명, '섬돌향린'으로 새출발 imagefile
관리자
12735   2013-01-04
향린 80여명, '섬돌향린'으로 새출발 [임보라 목사 인터뷰] '수년에 걸친 검토와 토론, 힘들지만 해냈다.''대형교회 분점으로 오해 싫어 '향린' 포기할까도…' 에큐메니안 2012년 12월 28일 (금) 07:37:38고수봉gogo990@hanmail.net...  
"우리는 가족입니다" …도농교회의 직거래 장터 imagefile
관리자
10886   2013-01-04
"우리는 가족입니다" …도농교회의 직거래 장터 [나누면 희망이 됩니다②] 농촌교회와 자매결연 맺고 지속적인 관계 유지 CBS TV 보도부 정효임 기자 2010-01-05 CBS TV는 2010년 새해를 맞아 '나누면 희망이 됩니다'는 주제로 기...  
블랙홀 거부하고 작은 자가 된 향린교회
제노
12165   2013-01-11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 ?CNTN_CD=A0001823628지난 6일 '80명 분가'시켜 섬돌향린교회 개척 '2000억 원짜리 예배당', '교인70만 명', '수십억 헌금 횡령'….이런 소식을 접할 때마다 씁쓸하다. 2000억 원...  
바벨탑 쌓지 말자…‘분가’하는 교회들 image
제노
12215   2013-01-09
http://www.hani.co.kr/arti/society/religious/569001.html 조헌정 향린교회 담임 목사와 섬돌향린교회의 임보라 목사와 교인들이 6일 향린교회에서 분가 예배를 드리고 있다. 향린교회 성인 교인 400명 넘자목사와 교인 80명 새교회...  
향린교회, 더 큰 하나 위해 쪼개고 또 쪼갠다 image
제노
12005   2013-01-09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 ?idxno=192978 향린교회, 더 큰 하나 위해 쪼개고 또 쪼갠다 임보라 목사와 교인 80여 명 파송해 섬돌향린교회 출발 ▲ 향린교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월 6일 분가 예배를 드...  
나눌수록 커지는 것을 진짜 믿습니까? -당당뉴스- imagefile
관리자
11637   2013-01-07
http://www.dangdangnews.com/news/articleView.html ?idxno=20364나눌수록 커지는 것을 진짜 믿습니까? 향린교회 '나눔과 세움' 예배 통해 마포에 '섬돌향린교회' 분립 공식화 ▲ 새롭게 분가하는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와 교...  
강정 중덕바다의 보존과 강정마을 평화를 위한 공동기도문 imagefile
초록나무
17941   2011-06-22
이 아름다운 중덕바다를 창조하신 하나님이시여, 우리들은 이 땅과 이 바다가 온전히 보존되는 것이 하나님의 뜻임을 믿습니다. 주님과 피조세계의 생명을 연결하신 예수님이시여, 우리들은 이 아름다운 자연이 인간들과 함께 살아...  
곽건용 목사의 '영화' 책 소개 2 imagefile
엑스맨
18936   2011-01-26
향린에서 부목사를 역임하고 현재 LA향린교회에서 목회하시는곽건용 목사님이 재미있는 책을 냈네요~~스물일곱 편의 영화 속에서 예수님을 만나는 아름다운 바보 곽건용 목사의 신앙 에세이집. 영화를 소재로 풀어 가는 그의 이야기...  
가을 수선화 처럼
철수
18199   2010-11-19
흐르는 것들에 대하여 어느새차가운 바람 마주하는 시간속으로 흘러왔습니다.나 혼자 쓸쓸하지 않고 여러사람들 함께 쓸쓸하다는 사실에위안 받습니다.흙으로, 먼지로 사라져가는 대열에 누군들 예외가 없음은 신께로부터 비롯된 공평함...  
하늘에 별이 눈부시게 많았다고... 5 imagefile
돌~
15865   2010-11-16
지난 주일에는 40년전 전태일을 기념하는 주일로 예배를 드리고, 전태일 다리로 갔다.40년전 시장에서 옷을 만들던 젊은이 하나가 불타 죽었는데, 지금 까지 왜 많은 사람들이전태일을 되 뇌일까? 2,000년 전에 팔레스틴의 목수...  
향린교회 탐방후 작성한 대학원논문이네요
미투고(김진철)
17666   2010-02-24
인터넷에서 본 글인데요 주원규라는 분이 향린교회를 탐방후 작성한 대학원 석사과정논 논문입니다. 이건 좀 아니다하는 생각도 드는 문장도 있지만 나름 재미있게 읽었기에 네이버 블로그에서퍼왔습니다...이것도 저작권에 걸릴려...  
봉은사의 월간<판전(板殿)>에 실린 향린기사 2 imagefile
관리자
23896   2009-07-01
봉은사에서 발행하는 월간 <판전(板殿)>에 향린교회가 자세히 소개되었습니다.PDF 유형으로 되어 있어서 이곳에 바로 올리기는 힘들어 화면 캡처 형식으로 올립니다.사진을 클릭하면 기사 내용을 볼 수 있는 정도로 확대됩니다.사진...  
조헌정목사 설교집 <양심을 습격한 사람들> image
관리자
21925   2009-02-12
절망시대 뚫는 저항의 외침 조헌정 목사 설교집 예언자로 현실 통찰 <SCRIPT src="/section-homepage/news/06/news_font.js " type=text/javascript></SCRIPT> <STYLE type=text/css> .article, .article a, .article a:visited, .arti...  
[워낭소리]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20685   2009-04-25
어렸을 적,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살고 계시던 시골집의 모습은 아직까지도 아련히 제 머릿속에 남아 있습니다. 완전한 전통 한옥집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나지만, 황토로 된 벽에 볏짚이 듬성듬성 삐져나와있어 투박해 보이면서도...  
담임목사로부터의 편지(2) 8
조헌정
20841   2009-02-18
여기는 네팔의 북쪽 도시인 포카라입니다.월요일에 카트만드에 도착하여 화요일 포카라를 거쳐 헬리콥터를 타고 나우리꽃이라는 아주 오지 마을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은 히말라야에서 여섯번째로 높은 달라기니라는 산(8160미터)이 앞에...  
담임목사로부터의 편지(3) 3
목회실
20424   2009-02-23
담임목사로부터의 편지(3) 저는 일정을 바꿔 이곳에 혼자 남아 히말라야 트레킹을 해보고자 합니다. 다음 기회에 해보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지만, 다음 이라는 기회가 쉽게 올 것 같지도 않고, 또 건강이라는 것도 항상 자신할...  
‘세일즈맨의 죽음’을 보고 imagefile
오낙영
22258   2009-02-26
‘세일즈맨의 죽음’을 보고 -죽음, 그 마지막 화해의 길로 간 사람을 위한 헌사 ...  
최무영 교우(희남) 책소개 1 image
체게바라
21558   2009-02-11
최무영 교수의 물리학 강의 [이주의 과학책] 해학과 재치가 어루러진 생생한 과학이야기 2009년 02월 06일(금)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교수이자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 겸임교수인 최무영 교수가 2002년에서 2005년까지 서...  
팔레스타인 희생자를 위한 거리 추모기도회
조헌정
20100   2009-01-15
팔레스타인 희생자를 위한 거리 추모기도회 (2009년 1월 10일, 이스라엘 대사관 앞) 언론뉴스에 의하면 이스라엘의 침공으로 인한 이집트 카이로에서 휴전이 시작되었지만, 이스라엘의 공격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사...  

  • 정기일정
  • 홀수월 첫째 일요일ll각부, 위원회

    짝수월 첫째 일요일ll정기제직회

    매월 첫번째 수요일ll수요기도회

    매월 두번째 일요일ll신도회 월례회

    매월 두번째 일요일ll당회

    매월 네번째 일요일ll목회운영위원회

    자유인의 교회

    사회선교센터 길목

    에큐메니안

    국악찬송가 듣기

    향린국악찬양배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