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남한 평화운동 진영에서 이야기해오던 시나리오가 미국의 비영리 연구기관인 랜드연구소의 보고서에서 언급되었습니다.

중국이 대만 문제 등으로 미국과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경우 분쟁지역 접근억제전략으로 한국의 오산, 군산, 일본의 미사와 요코다, 가데나 등의 미 공군기지 지휘통제시설과 활주로, 격납고 등을 선제 기습공격할 것이라는 내용입니다.

이하는 세계일보에 게재된 기사 전문입니다.

---------------------------------------------------------------------------------------------

미국과 중국이 대만 문제로 군사적 충돌 위기에 처할 경우 중국은 미사일로 한국과 일본 내 미군 기지를 선제 기습공격할 것이라는 예상 시나리오가 27일 제기됐다.

미국의 비영리연구기관인 랜드연구소는 최근 ‘용의 굴에 들어가기’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대만 문제를 놓고 미중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경우 중국은 미군을 겨냥해 분쟁지역 ‘접근억제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군사전문지인 에어포스 타임스가 보도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중국군은 크루즈미사일로 한국의 오산, 군산, 일본의 미사와, 요코다, 가데나 등 5개 미 공군기지 지휘통제시설과 활주로, 항공기 격납고 등을 선제 기습공격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중국군은 미군에게 자국 영토 내에서 군사작전을 하도록 허용하는 국가들도 공격할 것으로 중국의 국방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미중 간 무력충돌이 발생할 경우 한국이 한국 정부의 의사와 상관없이 분쟁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군은 이를 위해 한국과 일본 내 미군기지를 공격할 수 있도록 900마일(1620㎞) 이상 떨어진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지상발사 순항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중국군은 아울러 지난해 1월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중국의 기상위성을 파괴했던 것처럼 미국의 인공위성을 파괴하기 위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보고서는 중국의 이 같은 전략에 대한 대응방안으로 한국·일본 내 미 공군기지의 ▲활주로 보강 ▲연료탱크 지하화 ▲항공기 보호 시설물 강화 ▲지대공 요격미사일 시스템 보완 등을 제안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세계일보 08년 1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