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주진화 세계관의 시대에 육체와 분리된 영혼불멸이란 비상식적이고 비현실적이고 비실제적이며 단지 개인적인 꿈에 불과하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인간의 몸과 영혼은 분리될 수 있나?  현대 과학과 전통적인 고대 종교의 두 진영은 인간에 대해 서로 다른 정의와 해석을 내린다. 고대 종교는 초자연적인 하느님이 미리 설계한대로 세계와 생명체를 창조했으며,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나약하고 더러운 죄인이기 때문에 하느님없이 선할 수 없고,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삶을 살 수 없다고 규정했다. 그러나 138억 년 우주진화 이야기를 인식한 뇌과학과 진화심리학에 따르면 태초에 인간은 완성품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원초적으로 인간의 조상은 바다의 물고기였으며, 물고기가 진화하여 육상으로 올라와 동물이 되었고, 동물이 진화하여 원시 인간이 출현했다. 따라서 인간의 뇌는 물고기의 단순한 뇌에서 유래되어 원시적인 본능의 파충류뇌와 모성애의 본능을 지닌 고포유류와 신포유류의 뇌 그리고 가장 뒤늦게 호모싸피엔스 현생인류의 대뇌 (피질)로 진화되었다. 다시 말해, 뇌는 인간의 본성이다. 뇌에서 인간은 세계의 큰 그림을 그리고 만들었으며, 우주진화 역사를 인식했다. 한마디로 말해서 인간의 뇌는 우주이다.

 

21세기의 뇌과학과 진화심리학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인간의 본성에 대해 몸()과 마음(영혼)은 분리될 수 없다. 인간의 몸과 마음은 하나이며, 완성품이 아니라 계속해서 진화과정 중에 있는 인간의 측면이라고 본다. 그러나 이원론적 종교인들은 물질이란 소중하지 않을뿐만 아니라 심지어 불결하고, 오직 영혼만이 진실하며 불멸한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그들의 주장은 실제적인 현실 세계와 분리되어 지나치게 고립되어 있다. 인류학에 따르면 원시인들은 육체적인 측면과 정신적인 측면이 분리되지 않은 하나의 통일체임을 인정하였다. 또한 고대 이집트인들은 몸과 영혼을 하나로 간주했으며, 마음은 몸을 통해 발견되고, 몸은 마음을 통해 발견된다고 인식했다. 몸과 마음은 모델로서는 인정될 수 있으나, 독립적인 실체는 될 수 없다. 몸과 마음이 하나이듯이, 인간과 우주는 하나다. 다시 말해, 몸 자체가 이른바 마음(영혼)의 원리를 반영하고 있다. 몸 속에서 마음(영혼)을 발견할 별도의 공간은 없다. 몸은 마음(정신, 영혼)의 세계 즉 영의 세계는 몸과 분리될 수 없다. 영은 몸과 별개의 존재가 아니라, 몸의 근원적인 작용과 관련되어 있는 몸의 현상이다. 역사적 예수가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다고 경고했듯이, 교회 안에서는 영혼불멸을 섬기고, 바깥 세상에서는 영혼과 분리된 몸을 섬기는 것은 큰 모순이며 잘못된 일이다. 금세기 초에 수많은 인명을 앗아간 세계대전도 인간을 단순히 물질 혹은 자원, 화력 따위로 보았기에 가능한 것이었고, 현대에 문제가 되는 인종차별, 성차별, 성적본능차별, 아동학대는 사실상 인간은 하느님의 형상이라는 인도주의(Humanism)가 결여된 데서 기인한 것이다. 인류의 밝은 미래를 위해 우리는 진화 과학과 고대 종교를 통합하여 새로운 인간의 본성을 인식하고, 인간의 존엄성을 회복하는 것이 절실히 요구된다.  

 

인간은 태어나고 성장하고 살면서 환경으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으며, 정체성이 형성된다. 진화심리학은  인간의 본성에 대한 학문이다. 우리는 파충류뇌와 구포유류뇌와 신포유류뇌와 인간의 뇌의 심리적 유인(誘因)들을 함께 지니고 있다. 이것들은 진화과정에서 유전으로 전해져 내려온 인간의 본성이다. 인간은 태초에 완전하게 만들어진 완성품이 아니다. 인간은 장구한 세월 속에서 시대와 환경의 변화에 따라 진화해왔으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진화할 것이다. 진화심리학은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죄인이고, 무능력하고, 자율성과 창조성도 없고, 스스로 선할 수 없다는 믿음체계의 이분법적 신학이 잘못된 것을 입증한다.  

 

진화심리학은 인간의 마음(심리)을 진화론적 시각에서 이해하려는 학문이다. 즉 몸()의 진화와 마음의 진화를 분리해서 생각하지 않는다. 따라서 진화심리학은 인간의 뇌가 다양한 기능적 매커니즘들을 지니고 있다는 사실을 밝힌다. 이 매커니즘들은 자연선택에 의해 진화된 심리학적 적응(기계작용) 즉 진화한 심리기제(機制 인간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심리작용이나 원리)라고 불린다. 대표적인 사례는 시각, 청각, 기억, 운동제어 등이다. 진화심리학이 추구하는 핵심적인 질문들은 다음과 같다: (1) 왜 인간의 마음은 이렇게 진화되었는가? , 사람의 마음은 어떤 원인결과 과정을 통해 현재의 상태로 되었는가? (2) 어떻게 인간의 마음이 진화되었는가? , 심리기제는 무엇이며, 그것들은 어떻게 조직되었는가? (3) 인간의 마음은 어떤 일을 하도록 진화되었는가? (4) 현재 주변 환경과 인간의 마음의 진화는 어떻게 상호작용하며, 인간의 행동을 낳는가?

 

진화심리학자들은 유전과 환경의 영향을 동등하게 취급하고, 환경으로 인해 유전자가 어떻게 발현되는지 다시 말해, 유전과 환경이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에 대해 탐구한다. 또한 인간의 마음은 타고난 뇌가 그 동안의 학습된 기억을 이용해 유전자로 인해 발현되는 본능을 바꿀 수 있다고 말한다. 인간의 마음은 수렵-채집환경에 적응된 정신기관이다. 진화심리학자들은 마음을 스위스제 군용칼에 비유하며, 또한 인간의 뇌를 컴퓨터라고 하면 마음은 소프트웨어로 이해한다. 정신기관인 인간의 마음은 뇌의 작용인 자연선택의 결과물이다. 다시 말해, 인간의 마음은 오랜 수렵-채집시기 동안 우리 조상들에게 끊임없이 부과됐던 적응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으로서 자연선택에 의해 설계된 계산기관들의 체계이다.  

 

진화심리학자들에 따르면, 인류는 오랜 진화의 역사를 거치면서 여러 유형의 적응 문제들에 직면했었고, 그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진화된 마음을 가진 개체들만이 진화적으로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 마음은 모든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설계되지 않았고, 오히려 특정한 몇 가지 적응 문제들 즉 적절한 음식 가리기, 좋은 짝 고르기, 상대방의 마음 읽기, 동맹 만들기 등을 해결하기 위해 자연선택에 의해 설계되었다. 이는 마치 우리의 신체가 적응적인 여러 기관들(, 심장, , 다리, )로 구성되어 있듯이 뇌의 작용인 마음도 하나의 보편적인 적응 기관이라는 뜻이다. 그들이 마음을 정신기관이라 부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정보처리기관인 뇌는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의 산물이다. 진화심리학자들이 그리는 인간의 마음은 여러 모듈(module – 특정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그 구성 인자들끼리는 긴밀한 상호작용을 하지만 다른 모듈의 구성원들과는 아주 미약한 상호작용을 하는 그런 장치)들로 구성된 스위스제 군용칼과 같다. 스위스 군용칼에는 칼뿐만 아니라 병따개, 드라이버, 심지어 작은 톱에 이르기까지 저마다 고유한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독립된 도구들이 여러개 매달려 있다. 이런 구조적 특성 때문에 스위스 군용칼 비유는 인간의 마음이 준독립적인 여러 개의 모듈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진화심리학자들의 기본 주장을 잘 반영한다.

 

진화는 문화와 종교에도 크게 영향을 미쳤다. 생존을 위한 효과적인 방식들은 하나의 보편적인 문화로 굳어지거나 유발된 문화를 만들어냈다. 유발된 문화는 보편적인 심리기제(機制)가 다른 환경 속에서 다른 사회문화적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현상을 가리킨다. 예를 들자면, 생존을 위한 남존여비의 가부장적 문화가 대표적이다. 물론 보편적이고 유발된 문화는 자연스럽게 전파된다. 또한 이민족, 타인종, 타종교를 기피하는 것도 결국 진화적 산물이고, 이는 문화적 양태를 낳았다. 즉 진화적 관점에서 전염성 병원체를 옮길지도 모르는 개체나 사물을 탐지해서 그들과 접촉하는 것을 피하고 배척하는 것이 이민족과 인종과 종교에 대한 기피와 차별심리를 낳았다. 여기에서 집단주의 문화가 발생하기도 한다. 우리 집단과 다른 집단을 구분하고 병원균을 퇴치하는 집단적 해결방안을 더 고려하다보니 집단의 권위와 전통에 대한 순종이 우선된다. 따라서 병원균이 많았던 지역에는 권위주의적인 집단주의 문화가 발달했다. 특히 진화론은 도덕이란 인간의 생존에 유용한 경험적 지식이 본능영역에서 축적된 것이라고 본다. 즉 생존을 위한 본능적 연장들의 합이 도덕인 셈이다. 도덕성은 추상적이고 합리적인 그 무엇이 아니라 환경에서 인간의 조상들이 해결하려 했던 보편적인 심리기제의 산물이다. 예컨대, 배타성이 많을수록 생존의 확률이 높고, 은혜를 갚는 것은 협동적 상호성이 생존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집단에 충성하는 것은 병원균에 대한 심리적 방어이며, 간음과 불륜의 금지도 결국 병에 대한 사회 문화적 방어기제이다. 장유유서의 원칙은 지략과 정보를 통한 생존 방식이 유리하기 때문에 형성된 것이다. 심지어 진화심리학은 종교도 '우리' '너희'를 이분법적으로 엄격하게 구분하여 다른 집단을 배척하는 동맹심리가 종교를 부수적으로 낳았다고 본다.

 

결론적으로 진화심리학의 이해는 고대 지혜와 현대 과학이 통합하는 길의 안내자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진화심리학을 통해 인간의 몸과 영혼을 이원론적으로 분리하는 삼층 세계관에서 해방되어, 우주를 구성하는 모든 개체들은 따로따로 분리되지 않고 하나의 생명의 망을 이루고 있다는 우주진화 세계관을 인식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종교들의 믿음체계들은 뇌과학과 진화심리학의 시각에서 자신들의 전통과 신앙의 기원에 대해 분명하게 왜, 무엇때문에,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새롭게 인식하고 재해석하면 부족적이고 개인적인 계시에 머물지 않고,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우주적이고 공개적인 계시를 수용할 수 있다. 이것이 오늘 우리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하며, 두려움과 욕심과 생존의 경계 넘어 자유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대안이다.

 

 

<더 읽을 책>

 

*** (본 칼럼의 생각들은 이 책들에서 나왔다. 책들을 통해 세계의 과학 철학 종교 사상에 대한 미래의 물결을

       이해할 수 있다.) ***

 

토마스 베리, 브라이언 스윔. 우주 이야기. 대화문화아카데미, 2010

토마스 베리. 위대한 과업: 미래로 향한 우리의 길. 대화문화아카데미, 2009

돈 큐핏, 떠나보낸 하느님, 한국기독교연구소, 2006

___________. 예수 정신에 따른 기독교 개혁. 한국기독교연구소, 2006

로버트 펑크. 예수에게 솔직히. 한국기독교연구소, 1999

마커스 보그, 새로 만난 하느님, 한국기독교연구소, 2001

리처드 도킨스, 만들어진 신, 김영사, 2007

__________. 이기적 유전자. 을유문화사, 2015

__________. 눈먼 시계공. 사이언스북스, 2014

에드워드 윌슨. 인간 본성에 대하여. 사이언스북스, 2014

__________. 지구의 정복자: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무엇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사이언스북스, 2014

데이빗 그리핀, 포스트모던 하나님 포스트모던 기독교, 한국기독교연구소, 2002

김경재, 이름 없는 하느님, 도서출판 삼인, 2003

최성철. 믿는 하느님 보다 더 소중한 깨달음의 참 인간: 새로운 기독교, 새로운 교회의 탄생. 퍼플 (교보문고), 2014

__________. 깨달음의 하나님: 새롭게 태어나는 기독교. 북성재, 2012

Pinker, Stephen. How the Mind Works. WW Norton, 2009

Buss, David M.. Evolutionary Psychology. Taylor & Francis, 2014

_________ . The Evolution of Desire. Basic Books, 2016

Dispenza, Joe, Breaking the Habit of Being Yourself, Hay House, 2012

Polkinghorne, John. Faith in the Living God. Fortress Press, 2001

Marcus, Gary ed. The Future of the Brain. Princeton Univ Press, 2014

Eiseley, Loren, The Immense Journey. Random House. 1957

Jastrow, Robert. The Enchanted Loom. Simon & Schuster, 1983

Rue, Loyal. Religion Is Not About God. Rutgers Univ Press, 2005

Stenger, Victor J.. Has Science Found God?. Prometheus Books, 2003

Armstrong, Karen. A Short History of Myth. Vintage Canada, 2005

Campbell, Joseph. The Power of Myth. Doubleday, 1988

__________. The Masks of God: Primitive Mythology. Penguin Books, 1991

Greenberg, Gary. 101 Myths of the Bible: How Ancient Scribes Invented Biblical History. 

            Sourcebooks, Inc.. 2002

Harari, Yuval Noah, Sapiens: A Brief History of Humankind, Signal, 2014

Gleick, James, The Information (태초에 정보가 있었다. 말씀은 나중에 왔다). Vintage Books, 2012

Jensen, Derrick. A Language Older Than Words (태초에 인간의 언어가 하느님의 말씀 보다 먼저

                 있었다). Chelsea Green Publishing Co, 2004

Krauss, Lawrence M.. A Universe from Nothing. Atria Paperback, 2012

Hawking, Stephen. A Brief History of Time. Bantam Books, 1988

Hubbard, Barbara Marx, Conscious Evolution, New World Library, 1998

Koch, Christof, Consciousness, MIT Press, 2012

Watson, Peter. Ideas: A History from the Fire to Freud. Phoenix Paperback, 2006

Cupitt, Don, Creation Out Of Nothing, SCM Press, 1990

__________. Only Human. SCM Press, 1985

Geering, Lloyd, From The Big Bang To God, Polebridge Press, 2013

__________, Reimagining God, Polebridge Press, 2014

Stenger, Victor J., Has Science Found God?, Prometheus Books, 2003

Pagels, Elaine, Beyond Belief, Random House, 2003

Grayling, A. C., The God Argument, Bloomsbury, 2013

Armstrong, Karen. A History of God. Ballantine Books, 1993

Wilber, Ken. Quantum Questions. Shambhala, 2001

Huxley, Julian. Religion Without Revelation. A Mentor Book, 1957

O’Murchu, Diarmuid. Quantum Theology. A Crossroad Book, 1999

__________. Evolutionary Faith. Orbis Books, 2003

Hitchens, Christopher. God Is Not Great: How Religion Poisons Everything. Emblem, 2007

Harris, Sam. The End of Faith: Religion, Terror, and the Future of Religion. W.W. Norton & Co.,

                  2004

__________. The Moral Landscape: How Science Can Determine Human Values. Free Press,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