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향린교회 홈페이지에 들어와 로그인하고 글을 쓰게 됩니다.

저에 대해 아시는분들도 계실테고 그렇지 않으신분들도 계실꺼라 봅니다.

오랜만에 글을 쓰는거라 어느게시판에 올려야 될지 몰라 약간 당황했고 제가 말하고 싶은 내용은 열린게시판에 올리는게 나을듯 하여 올립니다.

현재 교회의 문제로 인하여 글들을 읽어 보았습니다.

여기는 열린게시판입니다. 즉 알다시피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게시판인거죠. 어떨땐 광고성 글들도 도배가 되기도 하고 그걸 그냥 놔두기도하고 어떤글이든 작성하게 되는곳이 열린게시판인걸로 압니다.

그런데 최근의 글들을 보면 열린게시판이 아니라 혼자 할말만 하는 게시판이 된듯 합니다. 소통을 하고자 글을 올렸으면 소통을 해야지 왜 자기 할만만하고 댓글도 싫다 그러시는지요. 그렇다고 제가 글을 올리신분이 싫어서가 아닙니다.

그리고 향린교회는 누구나 아는 평신도교회이고 평신도교회라고 소개를 하고 있습니다. 장로후보로 선출되기는 어느 교회보다 쉽고 장로되기는 어느 잘나간다는 교회만큼 어렵다고 봅니다.

저는 향린교회에 오기전 아주 작은교회에 출석을 하였고 거기서는 누구나 장로이고 집사이고 교우이고 목사이고 그러한곳이었습니다. 예전 어떤분은 장로가 되고 싶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여기 게시판에 가족분께서 글도 올리시고 하여튼 다들 떠났던적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향린교회의 장로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제가 느끼는 향린교회의 장로는 잘나간다는 기성교회의 장로와 별반 차이가 없다라고 감히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지금은 개인사정으로 교회에 나가질 못하지만 예전 교회에 나갈때 어떤 장로님들은 먼저 손을 내밀며 인사를 하시는분들이 있는 반면 반대로 제가 인사를 해도 못본척(한두번도 아니고 저뿐만 아니라 다른 교우들도 마찬가지였음. 그러나 친한사람들에게는 인사함.)하신분도 있었습니다. 인사를 했는데도 모른척 한다는게 저입장에서는 조금 안좋았습니다.

제개인 이야기가 길었습니다.

이태환장로님 정말 교회를 사랑하신다는것은 어느누구나 다아는바입니다. 그리고 봉사도 제일 많이 하시는분중에 한분이시구요. 그리고 재개발과 관련하여 어쩔수 없는 상황에 장로로서의 역활을 하지 못하였다는것으로 저는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제 새롭게 시작하신다는 마음으로 모든것을 내려놓고 정말 향린교회와 구성원들이 원하는 다같은 평신도로 다시 나서시는게 어떨가 합니다. 감히 교회도 안나오면서 이래라 저래라가 아니라 교회에 안나오는 멀리있는 제가 좋은소식도 아니고 안좋은소식이 들린다는것이 가슴 아픕니다.

저의 글에 반박에 관련되어 댓글 다셔도 됩니다.

그리고 정말 장로로서 다시 일을 하고 싶으시다면 모두에게 단한번의 사과가 아니라 상세하게 이야기하시고 논의하셨으면 합니다.

20년을 나왔던 50년을 나왔던 1년을 나왔던 하루를 나왔던 지금은 못나오던 한번 향린은 영원한 향린입니다. 누구나 동등한 입장이고 알아야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향린교회를 통해 눈을 떳고 그리고 복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올바른 사회의 구성원이 되었습니다. 제마음엔 언제나 향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