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영 교우께서
지난 `중앙역` 부터 진행을 해오고 있는데
준비를 많이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됩니다.

이번 영화도 준비를 많이 하신것 같은 아래글을 보니
기대가 됩니다.



>>> Writer : 정선영
> 안녕하십니까.
> `좋은 영화 보기` 진행을 맡고 있는 정선영입니다.
>
> 그동안 교회 행사들이 많았던 관계로 다 함께 좋은 영화를 볼 기회가 없었습니다.
> 이제 오랜만에 좋은 작품을 하나 보려고 합니다.
>
> 요즘 `새만금` 문제가 `삼보일배`를 통해 새삼 사회의 핫 이슈가 되었죠. 하지만, 거슬러 올라가보면 새만금 개발 사업은 1987년에 발표되어 온 이래 각종 문제점을 노출시켜 왔습니다.
>
> 총연장 33㎞의 방조제를 구축해 서울여의도면적의 1백40배인 4만㏊(1억2천만평)를 매립하는 국내 최대의 농업간척사업인 새만금 사업. 관계당국에서 사업성을 검토하다 재원조달의 어려움과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추진 불가`로 결론난 이 사업은 알고 보면, 13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노태우 후보가 전북도민의 인심을 잡기 위한 선심성 공약으로 탄생한 것입니다.
> 쌀이 남아도는 우리나라에서 새만금 간척 사업은 말이 안되는 것이었죠.
>
> 각설하고...
> <어부로 살고 싶다>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
> 이 작품은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 2001년 발표작으로 러닝 타임 70분이며 이강길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
> 감독은 2년 동안 계화도라는 작은 어촌 마을에 머물면서, 새만금 갯벌의 실태와 주민들의 삶, 그리고 그들이 전개하는 새만금 반대 운동 등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
> 이 작품이 `새만금`을 다룬 여타의 다큐멘터리와 차별화되는 지점은 바로 `인간`에 있습니다.
> 흔히, 우리가 새만금 문제를 거론할 때 `환경`을 먼저 얘기합니다. 새만금 갯벌에 서식하는 무수한 생물들과 주변 자연환경의 파괴에 대해서 말이지요.
> 그런데, 환경문제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은 바로 어부들의 `생존` 문제입니다.
> 바다 물길이 막히면서 당장 갯벌이 썩기 시작했고, 고기가 잡히지 않아 어민의 생존은 위협당하고 있으며 지역경제는 바닥을 기고 있습니다.
> 보상금이 나왔다고 하지만 갯벌에서의 1년 벌이 밖에 되지 않는 돈입니다. 그 돈으로 하루 아침에 삶의 방식과 터전을 바꿔 살아간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지요. 그러니, 평생 바다에 목숨을 맡기고 어부로 살아온 주민들에게 새만금은 `생존`의 문제인 것입니다.
>
> 이 작품은, 2000년 새만금 갯벌 살리기가 전국민의 관심사로 떠오를 대부터 공사 강행발표 후 무효화 선언까지 계속되어 온 반대 운동의 흐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후미진 해안 마을인 계화도의 주민들. 어부로 살고 싶어하는 이들의 생존권과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싸움. 그리고 이들의 존엄을 함께 부르짖는 종교 사회단체 사람들의 지난한 투쟁과정을 담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환경이 파괴되었을때, 그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이 함께 파괴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지요.
>
> 이강길 감독은 주민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 하며, 자신이 힘들어 할 때 오히려 힘을 주었던 주민들에게 무엇인가로 보답을 하고 싶어 이 작품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
>
> 이 작품을 함께 보면서 인권과 생명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