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에..<빵과 장미>도 함..봐요...^^


유난히 교회에서 켄로치 감독의 작품들이 자주 선뵌거 같은데....

빵과 장미도 참 감동적이었답니다...그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