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사퇴, MB 구속!" 거리로 나온 개신교 신도들



천주교와 개신교, 불교 등 종교계 지도자들의 부정선거 규탄 목소리가 잇따르는 가운데 개신교 평신도들도 거리에 나와 박근혜 대통령
사퇴를 촉구했다.

'이명박 구속과 박근혜 사퇴를 촉구하는 개신교평신도 시국대책위원회'(이하 평신도시국대책위) 소속 250여 명은 6일 오후 서울 태평로
청계광장 앞에서 시국기도회를 열었다.

평신도시국대책위는 이 자리에서 "부정선거 책임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하고 박근혜 현 대통령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목사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권고 '복음과 기쁨'을 인용하며 "안전한 성전 안에서 머무는 고립된 교회가 아니라 거리로 나가서 멍들고
아프며 더러워진 교회가 돼야 한다"면서 "복음화를 위해 정치의 잘못을 지적하는 행동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60017-1.jpg







60036-1.jpg





60037-1.jpg






60042-1.jpg






60044-1.jpg






60052-1.jpg






60062-1.jpg







60077-1.jpg






60082-1.jpg







60087-1.jpg








60093-1.jpg







60100-1.jpg







60113-1.jpg







60117-1.jpg







60120-1.jpg







60121-1.jpg







60124-1.jpg







60125-1.jpg







60131-1.jpg







60135-1.jpg







60145-1.jpg







60151-1.jpg







60156-1.jpg







60169-1.jpg







60196-1.jpg







60211-1.jpg







60225-1.jpg







60228-1.jpg







60229-1.jpg






60233-1.jpg







60242-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