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 유지 위한 이주에 의견접근"
평택주민-정부대화 중간발표, 구체적 결정사항은 없어

2007년 01월 29일 (월) 19:20:23 평택=정명진 기자 mjjung@tongilnews.com


한달여 동안 평택미군기지확장사업과 관련해 대화를 벌여온 팽성주민대책위와 정부는 29일 중간발표를 통해 "팽성미군훈련장 등 공동체 유지를 위한 이주단지 조성방안과 저소득층 생계지원 대책 등에 대하여 상당한 의견접근을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날 오후 평택시청 신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7차협상에서 그동안 대화 진행상황이 담긴 공동보도자료를 마련하고 이같이 밝혔다.

특히 "주민측이 대추리 보상가격과 동일한 가격으로 이주단지를 조성해 줄 것과 저소득층에 대한 추가현금지원 등을 강력히 요청함으로써 향후 대화에서 논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했다"고 전했다.

주민들에게 있어서 이같은 내용은 '공동체 유지를 전제로 한 이주'를 위해 필수적인 사항으로 보인다. 이주단지 조성비가 높게 책정될 경우, 마을의 독거노인 등 저소득층은 그 이주단지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 주민측이 요구한 '저소득층에 대한 추가현금지원'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아울러 "주민측은 구속자 등 사법처리 선처 . 주민들의 공동체 유지 . 생계유지대책 등 3개 부문 22개 항의 요구사항을 제시했다"고 전해, 대화가 단순히 '이주문제'에 한정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알려진 바로는, 주민측은 정부의 사과, 마을입구 검문소 폐쇄, 기지반대투쟁관련 구속자 사면 및 민형사상 처벌 면제 등을 요구사항에 포함해 정부에 제시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된 7차대화는 구체적 합의사항을 이끌어 내기 위해 3시간에 걸쳐 장시간 논의를 거쳤으나, 중간발표에는 이렇다 할 결정사항이 포함되지 않았으며, 브리핑 없이 자료로 대체했다.

오후 5시 경 대화를 마친 이후, 공동보도자료 문구수정만 해도 1시간 30분이 걸리는 등 평택주민과 정부가 최종합의까지 가기에는 넘어야 할 산이 많은 것처럼 보인다.

주민측 관계자는 대화 도중 정회시간에 "계란으로 바위치기"라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양측은 8차 대화를 다음 달 2일 오후 2시로 정하고 핵심사항인 이주단지 조성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향후 대화에서 '공동체 유지를 전제로 한 이주방안'이 타결되어야 다른 사안에 대해서도 진전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