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일 `좋은영화보기`

이번 달은 가족에 대해 생각해 보는 영화를 상영하려 합니다.
추석을 보내면서 가깝게 또는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들과 만나셨을텐데요.
가족간의 사랑과 의무에 대해 생각해 보는 기회를 갖는 것도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십계>라는 작품을 이미 감상하신 분들도 있으실테지만 아직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이번 기회에 소개드리려고 합니다.
십계는 폴란드의 노장 크쉬시도프 키쉴롭스키가 88년, 89년에 만든 10편의 연작입니다. 현대를 살아가는 기독인들에게 십계명의 의미와 해석을 새롭게 제시한 이 작품은 영화사에 큰 족적을 남긴 명작중의 하나입니다. 각 계명마다 하나씩의 이야기를 만들어 그 계명의 본래적 의미를 말하려는 동시에 계명을 지켜야 하는 인간의 의무와 그것을 실천하기 힘든 인간의 딜레마를 섬세하게 짚어내고 있는 작품들입니다. 원래는 TV용으로 만들어졌지만 그 중 몇 편은 극장판으로 재편집되어 상영되기도 했습니다. 국내에선 수년전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이라는 이름으로 "간음하지 말라"는 6계가 개봉되기도 했습니다.

자녀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도 한 편 준비했습니다. 어른들 영화볼 때 아이들은 늘 찬밥 신세로 밀려났는데, 이번 달은 아이들을 위한 애니메이션 한 편을 <십계> 상영하기전에 상영할 예정입니다.
아이들이 가지고 놀다가 버려진 장난감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의인화한 이 작품은 각종 권위있는 영화제에서 수상했으며 유니세프가 선정한 좋은 영화 중 하나입니다. 자녀들과 좋은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십계>(60분)

제4계 부모에게 효도하라
아버지가 숨겨 둔 죽은 어머니의 편지를 발견한 연극학과 여대생 앙카가 아버지와 육친관계가 아니라는 편지 내용을 가지고 여행에서 돌아온 아버지 미할과 대결한다.
밤중에 오래 주고 받는 대화에서 서로가 느끼는 깊은 정감을 열어 보인다.
이튿날 아침 아버지가 딸을 두고 떠나려는데, 딸이 뒤좇아가서 간밤의 편지는 자기가 어머니 글씨를 흉내내어 위조한 것임을 고백한다. 둘은 함께 열지 않은 진짜 편지를 태운다.
넷째 계명의 의무는, 이미 일방적으로 자식의 부모에 대한 의무만이 아니라 거꾸로 부모의 특별한 의무도 내포하는 것이다.


<잊혀진 장난감>(25분)

아이들이 갖고 놀다 관심이 없어진 "잊혀진 장난감" 인형들이 새 주인을 찾아 헤매는 아름다운 이야기.
쓰레기통에서 만난 여자애 인형 애니와 꼬마 곰 인형 테니는 자기들을 사랑해 줄 아이를 찾아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