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ael_04.asf

정선영님의 글을 읽고나니 "중앙역"을 빨리 보고싶은 생각이 듭니다.
좋은 영화에 좋은 소개글까지 올려주신 정선영님께 감사합니다.
그리고 영화 안내를 자원해주시니 더욱 고맙습니다.
시간 시간이 밝은 웃음으로 이어지시기를 바랍니다.
( 조용한 음악 선물로 보냅니다. 첨부파일 열어보세요.)




>>> Writer : 사회부
> 안녕하세요?
> 이번 주부터 `좋은 영화 보기`를 진행하게 된 정선영입니다.
>
> 흔히 영화를 ‘제 7의 예술’이라고 합니다. 인류 역사상 일곱 번째로 탄생한 예술 장르이기 때문이지요. 그런만큼 영화는 세상 모든 예술의 집합체이며, 우리는 거기서 역사와 사회와 인생에 대한 통찰을 엿볼 수 있습니다(물론 아닌 영화들도 많지만요.^^;). 그래서 잘못 고르면 영화 한편이 ‘호환 마마’보다 무서울 수도 있지만, 잘 고른 영화 한편은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꿔 줄 수도 있습니다.
>
> 자, 여기... 한편의 썩 괜찮은 영화가 있습니다. <중앙역>이라는 브라질 영화입니다.
> 98년 베를린 영화제 대상과 여우 주연상을 비롯해 수많은 영화제에서 수상한 작품이지요. 물론 상 받은 영화가 무조건 다 좋은 영화일 수는 없겠습니다만, 이 영화는 상 받은 값을 합니다.
>
> 브라질의 중앙역 한 귀퉁이에서 문맹자들의 편지를 대필해주며 근근히 살아가는 괴팍한 어느 노처녀와 엄마를 잃은 소년의 우정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두 사람이 소년의 아버지를 찾아가는 여정이 로드무비 형식으로 펼쳐지는데, 영화는 이들의 이야기와 함께 브라질의 현실과 민중들의 고단한 삶이 전개됩니다.
> 이 영화는 이러한 모습에서 눈물을 강요하거나, 두 사람이 우정을 회복해가는 과정을 결코 억지스럽지 않게 전개합니다. 말하자면 객관적인 시선으로 거리를 두고 관객 스스로 느끼게 하는 것이지요.
> 괴팍한 노처녀와 영악한 아이가 여행을 통해 발견하는 ‘인간에 대한 사랑’을 함께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
>
> SYNOPSIS
>
> 괴팍하고 자기만 아는 노처녀 도라(Dora: 페르난다 몬테네그로 분)는 오늘도 중앙역 한구석에 삐그덕거리는 책상을 놓고 손님을 기다린다. 한때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었지만 지금은 가난하고 글 모르는 사람들의 편지를 대신 써주며 연명하고 있다.
> 그들 중에는 남편을 간절히 기다리는 아나도 있었다. 그러나 곧 아나는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고아가 되어버린 아들 조슈에(Josue: 비니시우스 드 올리베이라 분)는 중앙역 주위를 맴돈다.
> 도라는 갈 곳 없는 조슈에를 입양기관을 사칭하는 인신매매단에 팔아넘기지만 이내 죄책감 때문에 날이 밝자마자 필사적으로 조슈에를 구해낸다. 그리고는 안스러운 마음에 조슈에의 아버지를 찾아주기로 결심한다.
> 그러나 조슈에는 자신을 팔아넘긴 도라가 사기꾼 같고, 도라는 조슈에가 짐처럼 부담스럽다. 거친 모래 바람이 부는 사막. 미움만 가득한 두 사람. 그들 사이의 골 깊은 미움은 녹록치 않은 여행길에서 차츰 믿음으로 변해가고 나이를 뛰어넘은 우정은 그들을 하나로 묶는다.
>
> * 그 밖에...
>
> 이 영화는 1997년 로버트 레드포드가 이끄는 선댄스 재단과 일본의 NHK가 제정한 시나리오 공모 `시네마 100`에서 최우수 시나리오로 선정된 후, 그 공모 상금으로 제작된 작품이다.
> 월터 살레스 감독은 여성 장기수와 저명한 조각가 사이에 오랜 세월 주고받은 편지들을 기초로 한 그의 다큐멘터리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 영화를 만들었다. 그는 `한 장의 편지가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 있다면`, 그리고 `만약 그 뜻 깊은 편지가 받는 이에게 전달되지 않는다면`이라는 모티브를 가지고 시나리오를 발전시켰다.
> 98년 베를린 영화제(작품, 여우주연상)에서 격찬을 받았고, LA비평가협회(여우주연상), 성 세바스찬 국제영화제 관객상, 심사위원상, 99년 골든 글러브 외국어영화상을, 1999 전미 비평가위원회 여우주연상, 외국어 영화상 수상, 1998 LA 비평가협회 여우주연상 수상을 수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