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게바라... "모터사이클 다이어리"로 다시 만나다.


 


내 20대 후반의 피 끓는 청춘을 불사른 그가 영화로 다시 왔다.


 


스물세살의 의과대생인 게바라는 오토바이 한대로 남미 대륙을 여행 할 꿈에


부풀어있다. 절친한 동료이자 선배인 알베르토와... 영화 `모터 사이클


다이이어리`는 이렇게 여행을 하며 겪게 되는 로드무비 형식을 가지고 있기도


하며 실제 인물의 삶을 추적해 내는 영화이기도하다.


이 영화는 실제 그들의 여행 경로를 그대로 따라가며 촬영을 했다고 한다.


 



 


 


낡은 모터사이클에 당찬 각오를 함께 실은 두 사람의 여행은 고난의 연속이었지만


불합리한 세상에 짓눌린 사람들과의 만남은 청년 게바라를 서서히 변화시킨다.


라틴아메리카 여행을 통해 동시대인의 고통과 경악할 만한 현실에 눈 뜬 게바라는


 이제 행동으로 옮겨야 할 시기라는 것을 깨닫고 혁명가가 되기 위해 과테말라로 향한다.


 



 


 


영화는 `세기의 영웅``혁명가 게바라`를 말하지 않는다. 긴 8개월의 여행을 통해


그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버린 그 여행 동안 무엇을 보고 무엇을 느꼈는지를


유쾌하게 그려나간다. 그런데 사실 이 영화는 지루하다. 안데스 산맥의 멋진 풍광과


 너른 남미의 초원,하늘이 빚어낸 경치가 아름답고 천진난만한 젊은 게바라의 모습이


아름답고 그리고 지고지순한 가슴이 아름다울 뿐이다. 그리고 이 영화는 무슨 이념에


입각한 `혁명`이나 `투쟁`따위의 선전을 해대지 않는다. 단지 그 여행을 통해 게바라의


 눈으로 당시 남미의 상황들을 볼 뿐이다. 그리고 그가 변화해 가는 것을 보여 준다.


 



 


 


"나는 의료에 전념할 것인가 아니면 혁명군으로서 내 의무를 다할 것이가 사이에서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기로에 섰다. 내 앞에는 의약품으로 가득찬 배낭과 탄약들이


있었다. 이것은 둘 다 짊어 지고 가기엔 너무 무거웠다.


나는 배낭은 놔둔채 탄약만을 집어 들었다" ....체의 일기


 그는 1928년 아르헨티나의 중류가정 5남매중 맞이로 태어난 그는 건축을 비롯해


여러 사업을 하는 아버지와 교양있는 어머니 밑에서 유복하게 자랐으며 진보주의


사상을 가진 부모님에게서 영향을 받은 그는 독서에 광적으로 몰두했고 스스로를


시인이 되지 못한 혁명가라고 부를 만큼 `네루다` `로르카`등에 심취하기도 했다.


인생을 뒤 바꾼 여행을 하기 전까지는 평범하고 건강한 엘리트 청년이었다.


그리고 그는 여행중에도 일기를 쓰는데 그 일기는 전투중에도 하루도 빠짐없이


일기를 썼고 또 쉬는 시간이면 그는 책을 읽었다고 한다. 그렇게 그는 혁명군으로


쿠바혁명을 완수하고 카스트로와 결별하고 볼리비아의 밀림으로 들어가 다시


혁명군으로 싸우다 1967년 미CIA의 개입으로 볼리비아군에 의해 끝내 총살되고 만다.


그리고 만 30년이 지난 1997년 행방도 모른채 방치되었던


그의 유해가 쿠바로 돌아 왔다.

제목
글쓴이
영화 <링컨>을 보고 imagefile
엑스맨
6053   2013-03-09
스필버그 감독이 이제는 확실히 제임스 캐머런과 같은 감독들과 경쟁할 생각은 접은 듯 싶다. 150분 동안 거의 대사만으로 이끌어가는 <링컨>은 영화의 주제에 몰입할 의사가 없는 사람에게는 지루하기 그지 없을 것이다. 영화속의 ...  
영화 [도가니]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5638   2011-10-22
2007년 12월 19일 대한민국 17대 대통령으로 당선된 이명박 대통령은 2008년 2월 25일부터 대통령 임기를 수행하기 시작하며 유독 법치주의(法治主義)를 강조하였습니다. 법과 원칙을 따지는 대통령의 성품으로 보아 절대 ...  
영화 [인 어 베러 월드(In A Better World)]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6242   2011-07-24
우리는 살아가면서 참으로 많은 갈등과 대립에 맞닥뜨리게 됩니다. 그리고 그러한 갈등과 대립은, 때로 폭력을 동반하게 되고,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살아가면서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간에 수많은 폭력에 노출되는 일...  
연극 [시라노 드 베르쥬락(Cyrano De Bergerac)]을 보고.... image
골드문트
9871   2010-11-03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그리고 서서히 나이를 먹게 되면, 세상이라는 괴물에게 서서히 잠식되어가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바르지 않은 일과 대면했을때 살며시 눈을 감고 모른척 하게 된다던가, 아니면 그 ...  
[부당거래]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6213   2010-11-03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경제적인 측면만을 볼 때 우리는 그야말로 눈부신 성장을 했습니다. 전후 보릿고개를 겪어야 했던 세대의 이야기는 이제 정말로 ‘옛날 옛적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의 이야기’가 되어 버렸으며, 독...  
뮤지컬 [명성황후]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7085   2010-09-17
지금으로부터 100년전인 1910년 8월 29일, 일본은 대한제국의 통치권을 넘겨받는다는 조약을 체결함으로써 명실상부한 대한제국의 통치 국가가 되었으며, 대한제국은 조선왕조로부터 519년간 이어져 내려온 역사를 지켜내지 못하고...  
연극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7461   2010-08-25
사람이 사람을 온전하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날이 과연 오게 될까요? 인류의 역사는 폭력과 갈등의 역사라고 정의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인류는 언제나 자신과 다른 타인을, 그리고 자신이 속해있는 집단과 다른 반대편...  
뮤지컬 [미스 사이공]을 보고.... image
골드문트
8534   2010-08-01
우리는 간혹 디스토피아(dystopia)적 세계관을 가졌거나 지구의 주인은 지구(자연) 자체라는 내용으로 인류 문명을 비판하는 영화나 소설을 보며 인간의 행위 자체에 환멸을 느낄 때가 많습니다. 그중 인류의 가장 큰 범죄중 하...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보고.... 2 image
골드문트
7013   2010-05-04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들중, 인간만큼 탐욕스러운 동물이 또 있을까요? 주변의 환경과 더불어 살아가지 못하고, 늘 땅을 파헤치고 갈아엎어야 하며, 나무를 불태우고, 뿌리 뽑고, 인위적으로 변형시키며, 다른 어...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8202   2010-05-04
혹시 [계림문고]를 기억하십니까? 기억하신다면, 당신은 아마 최소 1980년대 이전에 태어난 사람일 것이고, 80년대 이전에 태어났지만 [계림문고]에 대한 기억이 없다면, 당신은 어렸을 적 책에 커다란 관심이 없었거나...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 Mancha)]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7229   2010-03-12
어른이 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요? 우리는 나이를 먹고 어른이 되어가며, 어릴 때는 몰랐던 것들을 하나하나 알아가게 됩니다. 이성에 대한 사랑에 눈을 뜨고, 학교라는 곳에서 학문을 배우며 지식에 눈을 뜨게 ...  
뮤지컬 [영웅]을 보고.... image
골드문트
7396   2009-12-17
얼마전 [민족문제 연구소]가 발간한 [친일 인명사전]이 사회적으로 커다란 반향(反響)을 불러온 적이 있었습니다. 혹자는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앞으로도 숨어있는 친일파를 색출해야 한다며 찬사를 보냈고, 혹자는 가뜩이나...  
연극 [먼데이 5PM]을 보고.... image
골드문트
6076   2009-11-16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은 참으로 만만치 않은 일입니다. 우리네 살이(生)가 늘 그렇듯이, 제대로 마음먹은 대로 되는 일들은 거의 없고, 늘 '주연 배우'가 되고 싶지만 돌아오는 배역은 '조연 배우' 아니면 '단역 배우'역할 ...  
[해운대]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7000   2009-08-14
인류는 지구 위에서 살아오면서 많은 발전을 이루었고, 지금까지 수많은 문명(文明)이 탄생했지만, 지구 각지에서 서로 다른 문명을 이루었던 고대 도시들과 국가들은 어느 순간 탄생했다가도 소멸해가는 과정을 반복하며 사라...  
[워낭소리]를 보고.... image
골드문트
6381   2009-04-25
어렸을 적,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살고 계시던 시골집의 모습은 아직까지도 아련히 제 머릿속에 남아 있습니다. 완전한 전통 한옥집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나지만, 황토로 된 벽에 볏짚이 듬성듬성 삐져나와있어 투박해 보이면서도...  
[체인질링(Changeling)]을 보고.... image
골드문트
7100   2009-03-22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참으로 많은 일들에 맞닥뜨리게 됩니다. 그런데 그중 정말 우리를 분노하게 만들고, 참을 수 없게 만드는 경우는, 아마도 진실과 정의에 대한 왜곡(歪曲)과 호도(糊塗)가 아닐까요? 왜냐하면 누구나 자기 ...  
21번째 좋은 영화 보기 - 별별 이야기
정선영
10146   2006-02-22
정말 오랫만에 이곳에 글을 올립니다. (매번 이렇게 쓰는군요. 쩝... -_-;) 제가 요즘 24시간을 48시간처럼 살고 있어서리...^^ 아무튼, 좋은 영화, 봅니다. 이번 주일 (2월 26일)입니다. 제목은 인데요. 에 이어 국가인권위원회가 기획 제작...  
20번째 영화 보기 - <노 맨스 랜드(No Man`s Land)>
정선영
9227   2005-10-19
이게 얼마만입니까. 그동안 제가 소모임지기를 하느라, 일년 동안 개점 휴업(?)했던 상영회를 다시 시작하려고 합니다. 그동안 영화 상영회가 재개되기를 목 빠지게 기다리셨던 열혈 관객 여러분의 갈증을 한방에 시원하게 해결해 줄 ...  
소풍가는 날의 첫음반이 나왔습니다 image
신현정
9900   2005-05-04
소풍가는 날 1집 - 꽃피는 나무의 여행 [곡순서] 1. 그리운 시냇가 / 신현정 곡, 장석남 시 3:27 피아노의 담백한 울림과 두 여성 보컬의 애조띤 목소리가 어우러진다.깊은 골짜기를 타고 흐르는 시냇물소리가 들린다.그 ...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image
영화
10412   2004-11-23
체게바라... "모터사이클 다이어리"로 다시 만나다. 내 20대 후반의 피 끓는 청춘을 불사른 그가 영화로 다시 왔다. 스물세살의 의과대생인 게바라는 오토바이 한대로 남미 대륙을 여행 할 꿈에 부풀어있다. 절친한 동료이자...  

  • 정기일정
  • 홀수월 첫째 일요일ll각부, 위원회

    짝수월 첫째 일요일ll정기제직회

    매월 첫번째 수요일ll수요기도회

    매월 두번째 일요일ll신도회 월례회

    매월 두번째 일요일ll당회

    매월 네번째 일요일ll목회운영위원회

    자유인의 교회

    사회선교센터 길목

    에큐메니안

    국악찬송가 듣기

    향린국악찬양배움터